제주 태풍 ‘다나스’ 영향권… 하늘길·뱃길 끊기고 침수 피해 속출
제주 태풍 ‘다나스’ 영향권… 하늘길·뱃길 끊기고 침수 피해 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19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19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오후 8시이후 항공편 전편 결항

재난대책본부 ‘비상 2단계’ 발령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면서 영향권에 접어든 제주도에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항공기와 여객선이 모두 끊기고,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9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와 호우경보,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또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 태풍경보와 풍랑주의보가 각각 내려졌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전남과 경남 일부 지역에는 태풍경보와 함께 호우특보가 내려졌다.

18일부터 이날 오후 9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176.1㎜, 서귀포 252.1㎜, 성산 321.5㎜, 고산 70.7㎜, 송당 343㎜, 우도 307.5㎜, 신례 309.5㎜, 월정 278.0㎜, 강정 250.5㎜, 한라산 삼각봉 548.5㎜, 윗세오름 545.0㎜ 등이다.

제주공항을 연결하는 항공편의 경우 오늘 하루 결항과 지연 운항으로 차질을 빚다가 오후 8시 이후에는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이에 앞서 제주에서 울산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KE1822편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 8시까지 모두 117편(출발 53, 도착 64)이 결항했다. 207편(출발 89, 도착 118)은 지연 운항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광안대교를 통과한 높은 파도가 광안리해수욕장 해변을 덮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광안대교를 통과한 높은 파도가 광안리해수욕장 해변을 덮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해상에도 기상특보가 발효되면서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여객선 운항이 이날 오전 11시30분 산타루치노호 출항 이후 전면 통제된 상태다. 한라산 입산과 해수욕장 입욕도 전면 통제됐다.

태풍 북상으로 20일 예정됐던 세계자연유산 국제트레킹 개막식과 공연 등 개막식 행사는 취소됐다. 트레킹 코스 중 용암길 코스는 탐방이 금지되고 태극길 코스는 기상 상황에 따라 개방 여부를 결정하며, 21일부터는 행사가 정상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는 제주도는 18일 오전 8시 20분 비상Ⅰ단계에 이어 이날 오전 6시 비상Ⅱ단계를 발령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13개 협업부서 재난안전대책본부 근무 배치 및 상황관리 강화와 더불어 상황판단회의 및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갖는 등 대응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상태이다.

제주도는 앞으로 저류지 등 방재시설물 활용 태풍대응 철저 및 위험 상황시 주민대피를 포함해 지역자율방재단을 활용, 재해예방 및 응급 복구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관기관(해병대 제9여단, 한전, KT, 가스공사 등) 협업체계 강화는 물론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도민 홍보강화와 피해상황발생시 신속한 피해상황 보고 및 응급복구 조치를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