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세력 급격히 약화… 진도 상륙시 소멸할 듯
태풍 ‘다나스’ 세력 급격히 약화… 진도 상륙시 소멸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북항에 어선이 피항해 있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이날 오후 3시께 목포에 상륙해 열대성 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처: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20일 오전 전남 목포시 북항에 어선이 피항해 있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이날 오후 3시께 목포에 상륙해 열대성 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처: 연합뉴스)

“폭우·강풍 피해 계속 대비해야”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한반도에 접근하고 있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급격히 약해져 남부 지방에 상륙할 무렵에는 소멸할 것이라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남 목포 남남서쪽 140㎞ 해상에서 진도 부근으로 접근 중이다. 오전 11시 전후로 진도 부근 해안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오 무렵에는 목포 남쪽 약 20km 부근 육상까지 진출하겠다. 이때도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당 18m(시속 65㎞)로 태풍의 형태는 유지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밤사이 제주 남쪽 25도 이하의 저수온 해역 통과로 인한 열적 에너지 감소, 제주도와 한반도 접근에 따른 지면 마찰 등으로 내륙에 상륙하면 급격히 약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전남 내륙에서 열대저압부나 저기압으로 약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약화한다는 것은 소멸한다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태풍에 동반됐던 다량의 수증기 유입으로 제주도와 남부 곳곳에서 낮까지 강한 비가 이어지겠으니 비 피해는 계속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제주도와 전남, 서해 남부와 남해상에는 태풍경보가 발령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