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30일째… 추가시신 60대 韓여성, 남은 실종자 2명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30일째… 추가시신 60대 韓여성, 남은 실종자 2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대한민국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인양관계자가 함께 선체 인양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1일 오후(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대한민국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인양관계자가 함께 선체 인양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외교부 “22일 발견시신 한국인 탑승객 확인”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사망 24명, 실종 2명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 사고를 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와 관련해 지난 22일(현지시간) 발견된 시신 1구가 60대 한국인 여성 탑승객으로 확인됐다.

28일 외교부는 “지난 22일 오후 10시 8분(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8분) 선박 침몰 사고 현장으로부터 약 30㎞ 떨어진 체펠섬 지역에서 발견된 여성의 시신은 6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생존 7명, 사망 24명이며 남은 실종자는 2명이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허블레아니호가 뒤따르던 크루즈 선박의 추돌로 인해 침몰하는 사고가 발했다. 이후 정부는 현지에 신속대응팀을 파견해 헝가리 당국과 함께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