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女당원들,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 춰 논란 일파만파
한국당 女당원들,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 춰 논란 일파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26일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에서 바지를 내린 뒤 ‘한국당 승리’를 쓴 속바지를 입고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행사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성 당원들 간 결속력을 다지고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황교안 대표 등 전국 여성 당원 약 1600명이 참석했다.

논란이 된 엉덩이춤은 2부 ‘시도별 장기자랑’ 과정에서 나왔다. 무대에 오른 한국당 여성 당원(경남도당)들이 노래를 부르다 객석으로 엉덩이를 돌린 뒤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안에 받쳐 입은 하얀 속바지에는 붉은 글씨로 ‘한국당 승리’가 쓰여 있었다. 여성 당원들은 객석에서 글씨가 잘 보이도록 엉덩이춤을 췄다.

바지를 내린 채 춤을 추고 있는 여성 당원들 뒤로는 다른 여성 당원들이 ‘총선 경남 여성이 앞장서 필승하겠습니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섰다. 일부 당원은 태극기를 흔들어 댔다.

행사가 끝나자 엉덩이춤 퍼포먼스 사진은 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논란이 일자 한국당 공보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이번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자유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6-26 22:39:26
막가파 한국당! 미쵸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