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엉덩이춤’ 여야 4당 일제히 질타… “경악·천박·수치”
‘한국당 엉덩이춤’ 여야 4당 일제히 질타… “경악·천박·수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6

논란 일자 한국당 공보실 통해 해명

“민망함을 넘어 폭력적 성인식 경악”

“한국당 황 대표 책임지고 사퇴해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자유한국당이 전날(26일) 진행한 여성 당원 행사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무대 위에서 ‘엉덩이춤’ 퍼포먼스가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일제히 비판했다.

한국당은 전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여성 당원의 역할과 지위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취지로 ‘우먼 페스타’ 행사를 개최했다. 그러나 행사 내용은 그렇지 못했다.

한국당 경남도당을 대표해 나온 여성 당원 수십명이 무대에 올라 노래와 춤을 추다가 끝부분에 입고 있던 바지를 내리고 ‘한국당 승리’라는 글귀가 적힌 속바지 차림으로 엉덩이춤을 췄다.

(출처: 이재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6.27
(출처: 이재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6.27

27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공당의 공식행사에서 특히 당대표, 원내대표, 최고위원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벌어진 일이라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성 평등 정당임을 과시하고자 마련된 행사가 여성에게 수치심을 안기고 성을 도구화하는 자리로 변질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행사 후에 보인 한국당의 태도가 더 황당하다”며 “한국당은 주최 측의 사과도 없이 당 공보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돌발적인 행동이고,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변명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민망함을 넘어 무엇이 문제인지도 모르는 폭력적 성인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국민이 우스운 것인지 아니면 국민의 소리를 듣지 못하는 것인가”라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경솔하고 천박한 제1야당의 수준이 매일매일 놀랍다”며 “(이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간다는 것만으로도 수치스럽다”고 했다.

실제 전날 행사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늘 장기자랑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그런데 제가 공약을 하겠다. 상위 5개 팀은 행사마다 와서 공연해주시길 바란다”는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평화당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저질 퍼포먼스를 사전에 막지 못한 것도 모자라 잘했다며 손뼉을 치고 환호까지 하는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비판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7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27

이어 “한국당은 즉각 저질행사 개최를 국민에게 사과하고 저질 퍼포먼스를 막기는커녕 격려까지 한 황 대표는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 역시 “공당이 사전 기획한 행사 수준이 이토록 저질스러울 수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저급한 퍼포먼스를 보며 환호를 보낸 제1야당 지도부의 성인지 감수성이 기가 찰 뿐이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국회 가동을 막아 민생에 뒷짐을 지는 것도 모자라 여성을 희화하고 도구화하는 퍼포먼스를 독려하는 것이 한국당이 승리로 가는 길지 묻고 싶다”며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28 06:34:52
자한당 어찌 이리 됐는지 천박당이냐

권희 2019-06-27 21:51:42
왜 이걸 여성들을 시켰냐고. 거기 모인 사람들은 소냐? 덤비라고 엉덩이를 까니?

문지숙 2019-06-27 20:58:27
누가 당신네들 엉덩이 보고싶다 했냐? 보여줄게 저런것 밖에는 없는 당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