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흑자 줄거나 손실 본 기업 67%… 평균급여는 4.3%↑
작년 흑자 줄거나 손실 본 기업 67%… 평균급여는 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건물들이 빼곡히 들어선 서울 도심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대기업 건물들이 빼곡히 들어선 서울 도심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영업이익이 줄어들거나 손실을 본 ‘실적 부진’ 기업 3곳 가운데 2곳은 직원 평균 연봉을 더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1000대 상장기업의 직원 보수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전체 평균 급여는 5537만원으로, 전년(5308만원)보다 4.3% 상승했다.

지난 2016년(5123만원)과 비교하면 8.1% 높아진 것이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9%와 1.5%였다. 1000대 상장사 중 지난해 직원 연봉이 오른 기업은 680곳이다. 줄어든 기업(320곳)의 2배를 조금 넘었다.

이른바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직원 평균 연봉 1억원 이상 기업은 지난 2016년 4곳에 불과했지만 2017년 9곳으로 늘었다. 이어 지난해엔 12곳에 달하면서 2년 새 3배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을 올린 기업의 직원 평균 보수가 7128만원이었으며, ▲ 5천억∼1조원 미만 기업 6293만원 ▲ 1천억∼5천억원 미만 기업 5159만원 ▲ 1천억원 미만 기업 4792만원 등으로, 대체로 비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회사의 영업 실적과 직원 보수와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CXO연구소는 지적했다.

1000대 상장사 중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거나 영업손실을 본 기업은 597곳이었다. 이중 398곳(66.7%)은 직원 평균 급여가 증가했다.

연구소 측은 회사 내실이 나빠지는데도 고정비 형태의 직원 보수만 오르게 되면 인건비 부담이 커져 경쟁력이 떨어지고 인력 구조조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6-17 18:49:07
기업기상도가 좋지 않구나 경제가 문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