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K7프리미어에 美크렐 ‘고품격 사운드 시스템’ 탑재
현대모비스, K7프리미어에 美크렐 ‘고품격 사운드 시스템’ 탑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에 탑재된 크렐 사운드 시스템. (제공: 현대모비스) ⓒ천지일보 2019.6.16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에 탑재된 크렐 사운드 시스템. (제공: 현대모비스) ⓒ천지일보 2019.6.16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모비스가 미국의 오디오 업체 크렐(KRELL)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차량용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크렐과 협업한 사운드 시스템이 이달 말 공식 출시되는 기아차의 ‘K7 프리미어’에 탑재되며 앞으로 나올 신차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크렐과의 파트너십은 현대모비스가 최근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국내외 기술 전문업체들과 개방형 협업을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감성 영역인 프리미엄 사운드 분야에서도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크렐은 1980년 프리미엄 홈오디오 전문업체로 시작했으며 2014년부터는 카오디오 분야에서도 명성을 쌓기 시작했다. 크렐의 카오디오는 일본 혼다의 플래그십 세단인 아큐라(국내명 레전드)에서 처음 선보였으며 국내에서는 2016년 기아차 K7에 처음 적용된 바 있다.

현대모비스와 크렐은 앰프와 스피커 설계부터 사운드 튜닝, 음질 성능 검증까지 최상의 음질을 구현하기 위한 공동 협업을 진행했다.

K7 프리미어에 탑재된 크렐 사운드 시스템은 ‘원음 그대로를 지향한다’는 크렐의 철학을 반영해 차량 내 모든 자리에서 풍성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자동차 오디오는 홈오디오와 다르게 작은 공간에 여러 개의 스피커가 있어 음향 간 간섭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크렐 사운드에 원음 재현 최적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라이브 다이내믹’ 알고리즘을 통해 손실된 음원을 재구성해 복원하고, 고정밀 디지털 신호 처리 기술로는 세밀한 음질 조정이 가능하다.

정정환 현대모비스 차량부품영업사업부장(전무)은 “하이파이 오디오의 선두주자 크렐로 차량용 프리미엄 사운드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