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정정용 “감독인 제가 부족… 지키려고만 했던 부분 아쉬워”
[U20월드컵] 정정용 “감독인 제가 부족… 지키려고만 했던 부분 아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치[폴란드]=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뒤 선수단이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치[폴란드]=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뒤 선수단이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국이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해 준우승에 그쳤다.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 감독은 “먼저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밤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전술적·전략적으로 잘 수행했다”며 “감독인 제가 부족한 부분들로 인해 좀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못 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더 발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인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전반 2분께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차고 있다.대한민국은 전반 2분경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이강인 성공시켜 1-0으로 앞서 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강인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전반 2분께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차고 있다.대한민국은 전반 2분경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이강인 성공시켜 1-0으로 앞서 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경기 패인에 대해 정 감독은 “선제골을 넣고 나서 공격적으로 하고자 하는 것들을 못 했다. 경기장에서 지키려고만 했던 부분이 아쉽다”며 “반전에 최선을 다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이 한 단계, 두 단계 발전된 모습으로 한국에 돌아가서 맡은 바 역할과 책임을 운동장에서 보여줄 것”이라며 “최선을 다해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