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골든볼’ 이강인 빛났지만…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역전패로 준우승
[U20월드컵] ‘골든볼’ 이강인 빛났지만…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역전패로 준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 박수하면서 운동장을 떠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출처: 뉴시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 박수하면서 운동장을 떠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출처: 뉴시스)

전반 이강인 페널티킥 선제골

동점골 허용하며 전반 마무리

후반 초반 아쉬운 역전골 내줘

후반 막판 쇄기골 주며 무너져

이강인 ‘골든볼’ 수상에도 아쉬움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대한민국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막내 형’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에도 연거푸 실점하면서 우크라이나에 역전패를 허용,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1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전반 32분 동점골과 후반 7분 결승골을 허용하고,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까지 내주며 1-3으로 아쉽게 패했다.

한국은 이번에 우승한다면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우승컵을 거머쥐는 것이었다. 하지만 3골을 내주며 무너진 탓에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모습을 연출하진 못했다.

아시아 차원에서도 이번 결과는 아쉬움의 연속이었다. 한국이 우승했다면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최초로 정상에 서는 순간일 수 있었다. 앞서 카타르가 1981년 호주대회, 일본이 1999년 나이지리아대회에서 결승까진 올랐지만, 각각 서독에 0-4, 스페인에 0-4로 패하면서 준우승으로 만족해야만 했다.

사상 첫 우승 트로피를 드는 데엔 실패했지만 어린 태극전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는 새 마침표를 찍으며 대회를 끝냈다.

또 이강인은 여러 개의 새 기록을 작성했다. U20월드컵 최초로 결승전에서 골을 기록한 아시아 선수가 됐고, 이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대회 최우수선수에 뽑혔다. 이강인이 ‘골든볼’을 수상한 것이다. 만 18세의 선수가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2005년 대회 리오넬 메시(32, 아르헨티나)가 수상한 것을 포함 단 4번 뿐이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은메달을 목에 걸고 아쉬운 모습으로 기념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출처: 뉴시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은메달을 목에 걸고 아쉬운 모습으로 기념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대회 MVP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출처: 뉴시스)

이번 경기에서 한국은 시작과 동시에 선취득점을 올리며 산뜻하게 시작했다. 전반 2분 김세윤이 상대 진영 오른쪽을 돌파해 페널티지역 안으로 진입하다가 우크라이나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대회 내내 우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한 비디오판독(VAR) 끝에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강인이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 선취골로 1-0으로 앞서게 됐다. 핵심 수비수 포포프가 결장한 것이 큰 영향을 끼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이내 정신을 가다듬고 고삐를 바짝 죄며 공세를 취하기 시작했다. 점유율도 높게 가져갔다. 한국 선수들은 너무 이른 득점 때문인지 긴장이 풀어진 모습이었다. 전반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한국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점점 반칙하는 비율이 높아졌다. 그리고 전반 32분 김현우가 우리 진영에서 파울을 범해 옐로우카드를 받았다. 김현우도 불안감을 느꼈는지 주심에게 어필을 해보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그 불안감은 적중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혼전이 이어졌고, 수프리아하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골문 아래쪽으로 깔아 찬 슛이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동점이 되면서 한국의 수비가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상대에게 계속 슈팅을 허용했고, 반칙도 이어졌다.

흔들리던 한국은 전반 40분을 넘어서며 안정을 되찾기 시작했다. 전반 41분엔 페널티킥을 얻어냈던 김세윤이 중앙을 돌파해 중거리 슛까지 했지만, 골문과는 거리가 있었다.

대표팀은 전반 추가시간 오세훈이 다시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으나 아쉽게 골문 왼쪽으로 살짝 지나갔다.

이강인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시상식에서 대회 MVP인 골든볼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아쉽게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골든볼'을 수상했다. (출처: 뉴시스)
이강인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시상식에서 대회 MVP인 골든볼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아쉽게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강인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골든볼'을 수상했다. (출처: 뉴시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정정용 감독은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했다. 수비라인도 포백으로 변경했다. 김현우를 전진 배치해 김정민과 함께 더블 볼란치로 세웠다. 김정민이 혼자서 수비 위치에서 버거운 모습을 보이면서 이를 보충하려는 계획이었다. 동시에 발빠른 엄원상을 투입, 조영욱과 윙어로 뛰게 했다. 이강인은 조금 내려왔으나 여전히 프리롤을 유지했다.

하지만 후반 8분 되레 수프리아하에게 또다시 골을 허용했다. 역전골이었다. 수비수 2명이 순간적으로 침투한 수프리아하를 놓쳤다.

우크라이나는 결승골의 주인공 수프리아하가 어깨의 이상을 느껴 후반 16분 시칸과 교체했다. 시칸은 이번 대회에서 조커 역할을 하며 4골이나 터트린 결정력이 강점인 선수다. 시칸은 부지런히 움직이며 우리 수비진을 괴롭혔다.

한국은 후반 17분 다시 전세진(수원)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18분 왼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엄원상이 머리에 맞혔다. 하지만 볼은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날카로운 세트피스를 선보이며 강하게 한국을 압박했다. 시간이 갈수록 한국 선수들은 강한 피로감을 느끼는 듯 몸은 무거워 보였다. 패스도 연결이 어려웠고 실수도 잦았다.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대한민국을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우승컵을 앞에 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대한민국을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우승컵을 앞에 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강인은 집중 견제를 당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기회를 엿봤다.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재익이 헤딩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를 넘진 못했다.

후반 34분엔 이번 대회에서 아직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이규혁을 투입했다.

그러나 한국 선두들은 급격히 떨어진 체력 탓인지 실수를 저지르며 후반 34분 또 다시 위협적인 장면을 허용했다.

후반 40분 심기일전한 이강인이 왼쪽에서 다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오세훈이 멋진 헤딩슛을 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날아갔다.

몇 번의 기회를 놓쳤던 한국은 대가를 치렀다. 후반 45분 치타이슈빌리에 쐐기 골까지 내줬다..결국 한국은 승부를 뒤집지 못하고 1-3 패배를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