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순방 중 ‘청와대-한국당’ 대립양상
文대통령 순방 중 ‘청와대-한국당’ 대립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천지일보
청와대. ⓒ천지일보

청와대 ‘국회 책임론’ 부각

한국당 “野에 전면전 선언”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회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을 두고 갈등을 이어가며 정상화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청와대가 ‘파행 책임론’을 들어 강하게 비판하고, 다시 이를 자유한국당이 비난하면서 12일 청와대와 한국당의 대립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가운데 전날 청와대는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의 해산 청구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에 답하면서 ‘국회 책임론’을 제기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4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된 법안은 0건”이라며 “추경안은 48일째 심사조차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 수석은 “정당과 의회정치에 국민의 준엄한 평가가 내려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정당에 대한 평가는 주권자인 국민의 몫”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가 사실상 국회 파행에 대한 책임을 한국당으로 돌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은 국회 파행 등의 책임이 오히려 청와대에 있다며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심재철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연석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심재철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연석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12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강 수석의 답변은 마치 우리 당이 해산해야 할 정당인데 청와대가 참고 있다는 뜻으로 들린다”면서 “야당에 전면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사회갈등 조장 게시판’ ‘친문세력 집결지’가 된 지 오래됐다”며 “본래의 기능은 사라지고 청와대발 국회 저격·야당 저격의 전초기지가 됐다”고 비난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가 국민청원을 정쟁 도구로 사용하는 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행정부가 국민청원이라는 ‘홍위병’을 동원해 입법부를 위협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