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산불피해민들, 청와대 찾아 상경 집회… “지원 발표, 모두 거짓된 말뿐”
[현장in] 산불피해민들, 청와대 찾아 상경 집회… “지원 발표, 모두 거짓된 말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한 산불피해주민은 “이번 상경 집회로 제발 모든 것이 잘 해결되고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9.6.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한 산불피해주민은 “이번 상경 집회로 제발 모든 것이 잘 해결되고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9.6.7

고성·속초주민 500여명 모여

“한전, 아무런 후속대응 없어”

“2·3차 피해 가중되고 있다”

비대위, 청와대에 요구서 전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산불에 상처받고, 부실한 정부 대책에 실망하고, 제 가슴은 두 번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살길은 막막한데 복구는 안 되고…. 진짜 답답합니다.”

강원 고성·속초산불 피해주민 500여명이 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연 가운데 속초에 거주하는 피해주민 임창수(65, 남)씨는 “정부가 빨리 나서서 보상책을 마련하고 문제를 해결해 복구를 시작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씨와 같은 처지의 이재민과 상공인들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집회 내내 자리를 지키며, 정부의 조속한 보상 대책 마련과 피해복구를 촉구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정부에 즉각적인 보상대책을 촉구했다. ⓒ천지일보 2019.6.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정부에 즉각적인 보상대책을 촉구했다. ⓒ천지일보 2019.6.7

이들은 머리에 ‘산불피해보상’ ‘한전보상’이라는 문구가 적힌 붉은색과 노란색 띠를 맸다. 손에는 ‘한전에 경고한다! 원상태로 돌려놔라!’ ‘소상공인 보상대책 즉각 마련하라!’ ‘삶의 터전 불싸지른 한전’ ‘정부의 생색에 한전은 웃고 있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집회 현장에는 산불에 불타 검게 그을리고 앙상한 뼈대만 남은 차량 2대도 옮겨져 있었다. 천막 기둥에 묶인 깃발에는 ‘상습방화범 한전 즉각 구속하라’ ‘정부는 보상책을 즉각 발표하라’ ‘한전사장 즉각 구속하라’ 등의 문구가 적혀있었다.

산불피해자들로 구성된 ‘속초고성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의 장일기 위원장은 주민들 앞에 나와 한국전력공사(한전)와 정부를 규탄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연 가운데 장일기 속초고성산불피해자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피해주민들은 정부에 즉각적인 보상대책을 촉구했다. ⓒ천지일보 2019.6.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연 가운데 장일기 속초고성산불피해자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피해주민들은 정부에 즉각적인 보상대책을 촉구했다. ⓒ천지일보 2019.6.7

그는 “지난 4월 23일 산불발화 20일 만에 한전의 김종갑 사장은 산불에 대한 민사적 책임을 지겠다는 약속과 함께 빠른 시일 내 비대위와 보상에 관한 협상을 약속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도 한전 측은 아무런 후속대응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저 시간을 끌면서 하루하루가 다급한 피해민들이 지쳐가기만을 기다리는 것은 아닌가 의심이 간다”며 “한전의 늑장 대응은 모든 것을 다 잃고 복구조차 엄두도 내지 못하는 피해민들에게 2차, 3차 피해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전의 미온적인 행태는 피눈물을 흘리는 피해민들을 다시 또 아픔의 수렁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비열한 행위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한전은 즉각 피해보상안을 갖고 피해민들과의 협상 테이블에 나오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연 가운데 한국전력공사를 비판하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피켓이 놓여있다. ⓒ천지일보 2019.6.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연 가운데 한국전력공사를 비판하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피켓이 놓여있다. ⓒ천지일보 2019.6.7

앞서 정부는 피해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강원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안’을 발표했다. 해당 계획안에는 규정상의 주거 대책비(전파 1300만원, 반파 650만원)와 국민이 모은 성금(470여억원 중 전파 3000만원, 반파 1500만원씩)이 정부지원안에 포함됐다.

피해민들은 복구 재원(1853억원) 대부분이 산림·문화관광·군사 시설에 사용되기 때문에 직접적인 이재민 지원(245억원, 12.5%)은 많지 않다고 반발했다.

이와 관련해 장 위원장은 “정작 피해민의 현실적 보상요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충분한 생계비와 주거비를 지원한다는 발표는 모두 거짓된 말뿐이었고 국민들이 정성으로 모아주신 성금은 마치 정부의 지원인양 포장됐다”고 비판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불 탄 차량 근처에 앉아있다. ⓒ천지일보 2019.6.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속초.고성의 산불피해주민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불 탄 차량 근처에 앉아있다. ⓒ천지일보 2019.6.7

그는 “정부는 피해민의 보상과 복구 요구를 차일피일 미뤄오더니 한달만에 피해민들의 현실적인 보상 요구를 짓밟는 종합복구안을 내놓고 자화자찬하고 있다”며 “정부는 기만적인 복구계획안을 철회하고 현실적인 복구 지원안을 다시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위원장을 포함한 비대위 집행부 일행은 청와대에 피해민들의 목소리가 담긴 요구서를 전달했다.

요구서에는 ▲정부가 피해금액의 35%를 정부 예비비로 지원하고 한전에 구상권을 청구할 것 ▲중소상인들에게 대출한도를 늘려줄 것 ▲기존 대출 5년 거치 5년 상한을 10년 거치 20년 상환으로 연장해줄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한 ▲정부가 한전TF팀과 협의체계 및 협상을 공정하게 하고 조속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나서줄 것 ▲추경예산에 산불피해민을 위한 지원 대책을 넣을 것 등의 내용도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6-07 16:13:45
정부가 하는일이 그렇죠 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