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천안병원, 교직원 ‘환자 치료식’ 체험… 개선점 찾아
순천향대 천안병원, 교직원 ‘환자 치료식’ 체험… 개선점 찾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이 28일 병원 별관 회의실에서 교직원이 당뇨식을 시식하고 있다. (제공: 순천향대 천안병원) ⓒ천지일보 2019.5.30
순천향대 천안병원이 28일 병원 별관 회의실에서 교직원이 당뇨식을 시식하고 있다. (제공: 순천향대 천안병원) ⓒ천지일보 2019.5.30

“연구와 다양한 의견 반영… 최상의 치료식 제공”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이 28일 병원 별관 회의실에서 교직원을 대상으로 환자 치료식 체험행사를 열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에 따르면 당뇨식으로 진행한 체험에는 김대식 사무처장, 황희자 간호부장, 병동 수간호사, 임상영양사, 홍보팀원 등 20여명의 교직원이 참여했다. 환자에게 제공하는 치료식을 직접 시식해보고 개선점을 찾아봄으로써, 영양과 맛 좋은 치료식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교직원들은 영양팀장으로부터 식사 원칙과 식품별 영양성분, 제공현황, 조리 팁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시식과 품평을 진행했으며, 환자 상차림 전시회도 관람했다.

황희자 간호부장은 “당뇨식단이라 싱겁고 맛이 없을 거라 예상했는데 맛있고 반찬도 풍부해서 놀랐다”며 “식단에 대한 설명이 추가된다면 환자들이 치료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은경 영양팀장은 “질 좋은 당뇨식이 잘 제공되고 있음을 검증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와 다양한 의견 반영으로 최상의 치료식을 제공해 환자 치료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치료식 체험행사는 오는 11월까지 저염식, 저지방식 등을 주제로 3회 이상 추가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