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강한 비바람에 항공기 결항·지연
제주, 강한 비바람에 항공기 결항·지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연신로 도로가에 심어진 야자수가 강풍에 쓰러져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시 연신로 도로가에 심어진 야자수가 강풍에 쓰러져 있다. 자료사진. (출처: 연합뉴스)

제주도 전역 호우특보·강풍주의보

항공기 이착륙 등 운항 일부 차질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주지역에서 강한 비바람이 불어 항공기 이착륙 등 운항에 일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전역에는 호우특보와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지역은 오후 6시까지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예보됐다. 또한 바람은 순간풍속이 초속 20m 이상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돌풍) 특보와 더불어 강풍 특보도 내려졌다. 이에 오전 9시 10분 기준 7편(출발 5, 도착 2)이 결항했고, 23편(출발 15, 도착 8)이 지연 운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궂은 날씨로 인해 해상에서는 여객선 운항이 일부 통제되고 있다.

기상청은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