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통화 유출 외교관 귀국… 징계 절차 진행후 檢 고발
한미 정상 통화 유출 외교관 귀국… 징계 절차 진행후 檢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외교부, 檢 고발도 검토… 강경화 “의도 없다고 보기 어려워”

여야 공방… 민주당 “강의원 사퇴” vs 한국당 “민주당도 유출 전례 있어”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을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사진)에게 유출한 의혹을 받는 주미대사관 간부급 외교관 K참사관이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K씨는 27일부터 조사를 받는다.

외교부는 워싱턴 소재 주미대사관에 감찰팀을 파견해 이번 사건에 대한 전반적인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K씨에 대한 국내 조사 후 징계절차를 진행하고 검찰 고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회의를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하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질문에 “1차적 조사를 볼 때 의도가 없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조사결과를 보고 엄중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외교부 정보 유출 건은 보수 세력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불만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전례로 볼 때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 때도 ‘자주’와 ‘동맹’으로 대립하면서 외교부 내 북미 라인이 배제되는 경우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도 여야 간 공방이 치열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강 의원에 대한 출당과 의원직 제명을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국가 외교기밀을 누설한 강 의원이 염치가 있다면 자진 사퇴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진정한 보수정당이라면 강 의원을 제명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지난 25일 전희경 대변인은 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녹취를 입수한 사례를 지적했다. 그러나 한국당 일각에서도 이번 유출 사건으로 인해 한미 간 외교 신뢰가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