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 유출 파문’ 강효상 “억울한 희생자 만들려는 작태 좌시하지 않아”
‘통화 유출 파문’ 강효상 “억울한 희생자 만들려는 작태 좌시하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 ⓒ천지일보DB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 ⓒ천지일보DB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내역 유출 논란에 대해 27일 “문재인 정권이 눈엣가시 같은 야당의원 탄압 과정에서 억울한 희생자를 만들려 하는 작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습니다. 부당한 처벌이나 인권침해가 있을 경우 이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녁 뉴스를 보니 친한 고교후배가 고초를 겪고 있는 것 같아 가슴이 미어집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강 의원은 “현 정부 들어 한미동맹과 대미외교가 균열을 보이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고, 이에 왜곡된 한미외교의 실상을 국민에게 알린 야당의원의 당연한 의정활동에 대해 기밀 운운으로 몰아가는 것은 가당치 않은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판례에서도 기밀은 기본권 보호 차원에서 정말 제한적으로 적용해야 함을 명시하고 있습니다”라며 “정부여당이 얘기하는 1~3등급의 자의적이고 행정편의적인 분류가 아닙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에 오는 미국 대통령에게 한국을 오라고 초청하는 것이 상식이지 기밀입니까?”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