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UAE 왕세제 통화… “피랍 국민 석방 도움에 감사”
문 대통령·UAE 왕세제 통화… “피랍 국민 석방 도움에 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왕세제 겸 UAE 통합군 부총사령관과 전화 통화에서 리비아에 피랍된 우리 국민 석방에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가 이날 오후 9시부터 20여분간의 통화에서 이러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2월 서울을 공식 방문한 모하메드 왕세제가 우리 국민 석방 지원을 약속한 이후, UAE 정부가 사건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준 데 대해 우리 정부와 국민들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7일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62) 씨가 피랍 315일 만에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 과정에서 UAE 정부의 역할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모하메드 왕세제에게 각별한 감사의 뜻을 밝혔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외에도 문 대통령이 지난 2월 한-UAE 정상회담 개최 등을 통해 양국관계가 최상의 수준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과 5G, AI 등 신산업 분야와 석유·가스 등 전통적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실질적 협력이 착실히 이행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햇다.

이어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면서 한-UAE간‘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최근 호르무즈 해협 주변에서 발생한 제3국 민간 선박 피습사건 등 중동 지역 정세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자는 얘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