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한국독성학회서 화장품 업계 사례 발표
아모레퍼시픽, 한국독성학회서 화장품 업계 사례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춘계 독성학 워크샵'에 참가해 발표중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수선 박사 (제공: 아모레퍼시픽)
'2019 춘계 독성학 워크샵'에 참가해 발표중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수선 박사 (제공: 아모레퍼시픽)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한국독성학회가 주최하는 ‘2019년 춘계 독성학 워크샵’에 참가해 화장품 업계의 위해성(危害性) 평가와 소통 사례에 관해 발표했다.

이번 워크샵은 ‘화학물질의 위해성 평가와 소통’을 주제로 16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삼성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위해소통의 사례’ 세션에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수선 박사는 화장품 산업에서 안전 책임의 주체와 발생 가능한 이슈의 종류를 소개하고, 구체적으로 향료 및 자외선 차단제 성분에 관한 안전성 이슈를 분석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산업의 특성과 제도 이해에 기반한 정확하고 과학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제안했다.

아모레퍼시픽이 출시하는 제품에 사용하는 원료는 세계 각국의 안전성 기준을 준수하고 있으며 더 엄격한 자체 기준을 바탕으로 성분의 안전성을 관리하고 있다. 개발이 완료된 제품에 대해서도 다양한 안전성 평가를 통해 소비자에게 안심감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중이라고 아모레퍼시픽 측은 설명했다.

한편 워크샵에는 아모레퍼시픽 이외에도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소비자원, 국립환경과학원, 연세대학교, EH R&C, 에코맘 코리아, P&G, 유한킴벌리 등 각계에서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이 참가했다.

독성학은 ‘연구를 통해 규제한다(Research & Regulation)’를 기본으로, 보다 올바르고 과학적인 규제를 목표로 적절하고 정당하며 최신의 방법에 관해 연구하는 학문이다. 사단법인 한국독성학회는 산업계에서 안전 및 독성 관련 이슈의 올바른 소통을 위해 화장품, 생활화학제품 등 소비재의 인체 유해성 확인, 규명 및 평가를 위한 교류를 지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