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부천페이’ 내달까지 연장 10% 인센티브 제공
부천시 ‘부천페이’ 내달까지 연장 10% 인센티브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페이 가맹점 스티커. (제공: 부천시) ⓒ천지일보 2019.5.17
부천페이 가맹점 스티커. (제공: 부천시) ⓒ천지일보 2019.5.17

NH농협은행 11개 지점, 20일부터 현장발급

 [천지일보=백민섭 기자] 부천시가 ‘부천페이’ 일반판매 충전금액의 10%를 더 주는 인센티브를 6월까지 연장한다. 아울러 NH농협은행(판매대행 11개 지점) 창구에서의 일반판매도 20일부터 개시해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시민의 구매도 쉬워진다.

카드형 지역사랑 상품권인 부천페이는 지난달 스마트폰 앱으로 출시된 이후 2만 2000여개의 카드발급과 함께 약 23억원이 판매돼 도내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현장 창구가 개설되면 그동안 부천페이를 이용하지 못한 시민들도 5월과 6월에 각각 인센티브 10%를 받을 수 있어 부천페이 조기정착과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관내 516개 아파트관리사무소 협조를 얻어 승강기에 부천페이 안내문 부착을 마쳤다.

구매 인센티브 한도는 월 40만원이며, 40만원을 충전할 경우 10%인 4만원을 인센티브로 지급해 총 44만원을 사용할 수 있다.

일부 사용제한업체를 제외한 신용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연매출 10억원 이하 소상공인 사업체와 전통시장에서 모두 사용 가능하다.

이재우 시 생활경제과장은 “소상공인들을 돕고 10% 인센티브를 통해 가계경제에도 많은 도움이 되는 부천페이를 시민들께서 많이 사용했으면 한다”며 “전방위 홍보를 통해 부천페이가 지역경제의 디딤돌이 되도록 하겠다”고 시민의 참여를 부탁했다.

부천페이 홍보 안내문. (제공: 부천시) ⓒ천지일보 2019.5.17
부천페이 홍보 안내문. (제공: 부천시) ⓒ천지일보 2019.5.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