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천지팟 박상병의 이슈펀치] 황교안 광주행 노림수는?… “지역감정 유도 오해 소지”
[영상-천지팟 박상병의 이슈펀치] 황교안 광주행 노림수는?… “지역감정 유도 오해 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명 의원 제명 명확하게 얘기 않고 광주 가는 것은 결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최근 광주 방문 당시 물세례 등 봉변을 당한 바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는 18일 5.18 광주 민중항쟁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을 두고 정치적 노림수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천지TV의 보이는 라디오 ‘박상병의 이슈펀치’의 패널로 출연한 이상휘 세명대 교수는 5.18망언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황 대표가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에 대해 “황 대표가 이종명 의원 제명 처리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얘기하지 않고 광주에 가는 것은 결례”라며 “굳이 광주시민의 분노를 유발시키려 하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떤 집에 방문하려면 그 집과 관련된 부채 문제를 해결하고 가는 게 맞다”며 “황 대표가 이 의원 제명을 위한 의원총회에 대해 명확하게 답을 안 한다는 것은 제명안 처리에 대한 자신감이 결여됐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황 대표가 광주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되는데도 광주행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보수진영에 ‘장군’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줌으로써 세력을 결집하려 한다는 해석을 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황 대표가 보수진영에 장군처럼 보이려 한다면 내부 문제도 장군처럼 처리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니 진정성을 의심받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정치인이 역사적 사건에 대해 회피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상처에 대해 사과를 분명히 해줘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황교안 대표 역시 얻어맞으려고 오는 것이다. 그가 5·18 당원들을 중징계하지 않고 온다면 눈 마주치지 않고, 말 붙이지 않고, 악수하지 않고 뒤돌아서는 게 최선”이라고 발언한 점에 대해선 “진영을 갈라놓는 얘기”라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