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위, ‘5.18 망언’ 의원 18일 이전 징계 무산
국회 윤리특위, ‘5.18 망언’ 의원 18일 이전 징계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운동본부)가 9일 오후 2시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광주·전남 시·도민대회’를 열고 5.18망언 자유한국당 3인 의원 퇴출 등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9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운동본부)가 9일 오후 2시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광주·전남 시·도민대회’를 열고 5.18망언 자유한국당 3인 의원 퇴출 등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9

자문위원회 정상화 방안 두고 이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5.18 망언’ 의원에 대한 5.18 기념일 이전 징계가 사실상 어려워졌다.

국회 윤리특위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간사 회동을 하고, 윤리특위 산하 자문위원회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박명재 윤리위원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5.18을 앞두고 5.18 관련자에 대한 징계가 진행됐으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장시간 파행 상태가 된다면 윤리특위 진행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제가 자문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을 만나서 어떤 정상화 방안이 있는지 청취하겠다”며 “거기서 나온 결론을 가지고 다음 주 간사 회의를 소집해 그분들의 의견을 가지고 간사들과 얘기를 나눠보고 새 방법을 찾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 측은 자문위가 이뤄지지 못하는 것을 두고 의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해서 빨리 진행하자고 주장했다.

반면 다른 당은 법 규정상에도 자문위의 의견이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현재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측 추천 위원들이 자문위원장을 맡은 민주당 추천 위원의 자격 문제 등을 들어 심의를 거부하면서 회의가 열리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