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담] “北 발사체 발사, 대화·협상 어렵게 할 수 있어 경고”
[文대통령 대담] “北 발사체 발사, 대화·협상 어렵게 할 수 있어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담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TV 화면 캡쳐)
대담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TV 화면 캡쳐)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지금 대화와 협상 국면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경고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KBS 특집 대담에 출연해 “오늘은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그런 발사를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은 고도가 낮은데다 사거리가 짧아서 미사일로 단정하기 이르다고 보고 한미 양국이 분석 중이다”며 “오늘은 발사 고도는 낮았지만 사거리가 길어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5일 전 발사체에 대해 미국은 지금까지 유엔 안보리 결의는 위반하지 않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남북 군사합의 이후에도 남북이 기존 무기체계를 더 발달시키기 위한 그런 시험발사나 훈련 등은 계속 하기 때문에 남북 간의 군사합의를 위반한 건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지금 대화와 협상 국면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경고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의도가 무엇이라고 하더라도 근본적 해법은 북미 양국이 조속히 빨리 앉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불만이 있다면 대화의 장에서 불만을 명확하게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화와 협상 국면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선택을 거듭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