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담] “장관 인사 실패·참사 표현에 동의 못 해”
[文대통령 대담] “장관 인사 실패·참사 표현에 동의 못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출쳐: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출쳐: 뉴시스)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은 인정”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인선에 대해 ‘인사실패’라는 지적이 나온 것과 관련해 “인사실패·인사참사라고 표현한 부분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을 맞아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특집 대담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관들이 잘 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가 해왔다면 대통령이 잘 한 것이 아니라 내각이 잘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임명된 장관이 업무를 제대로 못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인사실패이지, 잘하고 있다면 인사실패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인사실패라 부르는 부분은 청와대의 검증에 있어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들이 때로는 있었다는 지적인 것 같고, 그 점은 겸허하게 인정을 한다”고 말했다.

또 “보다 검증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은 인정하고 있고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