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악 식량난에 통일부 “국제사회와 협력해 인도적 식량지원 추진”
北 최악 식량난에 통일부 “국제사회와 협력해 인도적 식량지원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같은 동포로서 인도적 차원에서 우려”

“규모·시기·방식 등 말할 상황 아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8일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과 관련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식량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북한은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제기구가 북한 식량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같은 동포로서 인도적 차원에서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식량 지원 방식에 대한 검토 등 실제 지원이 이뤄지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정부의 내부적인 검토를 비롯해 앞으로 관계기관 협의 등 여러가지 과정이 필요하다”며 “규모·시기·방식에 대해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현재로선 국제기구를 통한 공여가 많이 거론되지만, 당국 차원의 직접 식량 제공을 검토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상황에서 인도적 지원이 적절한가’라는 지적에 대해 이 대변인은 “정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정부 출범 초부터 일관된 입장이다. 북한주민의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지원은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을 지금까지 견지해왔다”며 원론적인 말만을 되풀이했다.

앞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약 3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식량 실태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대북 식량지원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