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쏙쏙] 4월 국회, 여야 극한 대결 속 빈손 종료… 5월 국회도 먹구름
[정치쏙쏙] 4월 국회, 여야 극한 대결 속 빈손 종료… 5월 국회도 먹구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패스트트랙 충돌에 정국 파행 계속… 민주 차기 원내대표 선거 분수령 주목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4월 임시국회가 오는 7일 ‘개점 휴업’ 상태로 문을 닫는다. 

국회는 선거제·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간 극한 대결에 따른 파행 정국에서 벗어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패스트트랙 대결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면서 ‘동물 국회’가 부활했다는 오명만을 남기게 됐다.

후유증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패스트트랙 후속 처리를 위해 야3당과 공조를 이어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맞서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으로 대치전선을 확대하며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4월 국회에 이어 5월 국회 역시 파행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5월 임시국회는 정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각종 민생 관련 법안 등 처리해야 할 현안들이 수두룩하게 쌓여 있다. 

민주당 등 여야 4당은 민생법안과 추경, 패스트트랙 후속 논의 등을 처리하기 위해 조속히 국회를 정상해야 한다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선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맞서고 있다.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양측 의원들이 무더기 고소·고발을 당한 상태여서 감정의 앙금이 적지 않게 남아 있는 상태다. 

이 때문에 5월 국회가 열려도 한국당이 협조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 ‘개점휴업’ 상태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눈길은 민주당의 차기 원내대표에게로 쏠리고 있다. 민주당의 새 원내대표가 정국의 실타래를 풀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아내느냐에 따라 향후 정국의 분위기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강대강으로 충돌했던 만큼 일정 기간 냉각기를 거친 뒤 한국당 설득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