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내년 총선 공천룰 발표… ‘시스템 공천’ 두각
민주, 내년 총선 공천룰 발표… ‘시스템 공천’ 두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29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거제도 개편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29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거제도 개편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치신인 가산 점수 확대

하위 20% 현역, 20% 감점

선출직 중도사퇴, 30% 감점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공천룰을 3일 발표했다. 정치신인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최대 20%까지 가점을 부여하는 것과 동시에 당무감사에서 하위 20%에 해당하는 현역의원은 20% 감점을 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러한 21대 총선 공천 및 경선 방안을 밝혔다.

이번 공천안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을 마쳤으며 전당원 투표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전당원 투표는 당원 전용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현역 정치인의 기득권화 방지를 위해서 정치신인 공천심사에서 10~20% 범위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또 여성·청년·장애인 등의 정치참여를 높이기 위해 가산점을 확대했다. 여성의 경우 최대 25%까지 가산점을 적용받을 수 있다, 청년·장애인 및 당에 특별한 공로가 인정되는 자에 대해선 가산범위가 현행 10~20%에서 10~25%로 확대됐다.

반면 당무감사 결과에서 하위 20%인 현역 의원은 20% 감점을 받게 된다. 기존에 10% 감점을 받았던 것을 고려하면 2배로 늘어난 수치다.

지방자치단체장 등 선출직 공직자가 임기 도중 사퇴해 총선에 출마한 경우에는 기존 10%에서 30%를 감점하기로 했다.

경선 불복, 탈당, 제명징계 경력이 있을 경우엔 기존 20%에서 25% 감점으로 강화됐다.

이번 총선 경선에서는 권리당원 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일반 여론조사) 50%를 적용해 총선 출마자를 결정한다. 지난해 지방선거와 같은 방식으로 국민참여경선 방식을 채택했다.

민주당은 현역의원의 공천을 배제하는 등 인위적인 방식을 도입하진 않았지만, 정치신인 투입을 통해 자연스러운 물갈이를 유도해나갈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총선 출마 후보자들의 도덕성 검증 기준도 강화돼 음주운전은 선거일 전 15년 이내 3회 이상, 최근 10년 이내 2회 이상 적발됐을 경우 부적격 처리된다.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으로 면허 취소를 당하면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기로 했다.

윤 사무총장은 “국민들의 성원과 지지로 전국 정당, 국민 정당으로 커다란 발전을 이뤘고 느끼는 책임도 막중하다”며 “상향식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통해 좋은 후보를 공천해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