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반독재 투쟁이 언제 끝날지는 국민이 결정”
황교안 “반독재 투쟁이 언제 끝날지는 국민이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우리의 반독재 투쟁은 지금부터 시작이지만 이 투쟁이 언제 끝날지는 국민께서 결정해 주시리라고 생각한다”며 “이 정권이 끝내 독재의 길을 고집한다면 국민께서 직접 나서실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연 비상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 3법은 어떤 말을 하더라도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어선 안 되는 것으로 꼼수를 동원해서 추진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은 국민의 분노를 정치공작, 공포정치, 공작정치로 막으려고 하고 있다. 좌파야합으로 국회까지 장악하려고 하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한 것이 우리들의 노력이다.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야 된다. 시장경제 지켜야 한다. 법치주의가 바로 세워지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것이 자유한국당의 가치이다. 이것을 극우라고 말한다고 하면 저들은 말할 수 없는 극좌”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악법 날치기를 철회하고,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사과함으로써 바뀐 모습을 보일 때까지 우리는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며 “모두 힘을 내시고, 단일대오로 이 정부의 폭정, 반민주주의 독재 시도를 막아낼 수 있도록 싸워 나가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