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사통팔달 도로망·통일한국 축구 최적지” 강조
김포시, “사통팔달 도로망·통일한국 축구 최적지”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 부지선정위원회 심사단(11명)이 22일 김포시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19.4.22
대한축구협회 부지선정위원회 심사단(11명)이 22일 김포시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19.4.22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부지 3차 현장실사

지역 국회의원 재정지원 확약

[천지일보 김포=김미정 기자] 대한축구협회 부지선정위원회 심사단(11명)이 22일 김포시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현장 실사를 했다.

김포시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축구종합센터 부지 선정을 위해 그동안 1차 서류심사와 2차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8개 지방자치단체를 현장실사 대상에 올렸다.

현장실사 대상에 오른 8개 지자체는 김포시를 비롯한 경주시, 상주시, 여주시, 예천군, 용인시, 장수군, 천안시다.

이에 22일부터 24일까지 3일 동안 3차 현장실사를 한 후 이달 중 우선협상 대상 도시 3곳을 선정하고 6월 중 최종 한 곳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날 오전 실시된 대한축구협회의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김포시 후보지 현장실사에서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시의 축구종합센터 후보지는 김포국제공항과 15분, 인천국제공항과 30분 내 위치하고 있으며, 제2외곽순환도로 서김포통진 인터체인지(IC) 등 사통팔달 도로망과 연계돼 접근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배후에 수도권 1500명 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통일한국 축구의 100년 대계를 수립할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현장실사 첫날인 22일 후보지 인근에서 진행된 축구종합센터 김포시 후보지 현장실사에는 정하영 시장, 신명순 시의회 의장, 김두관 국회의원을 비롯 도의원과 시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홍보영상물 상영, 정하영 시장의 ‘김포가 최적지인 이유’를 설명하는 PT, 심사단의 질의 응답순으로 진행됐다.

김포시의 설명에 이어 부지를 직접 돌아본 부지선정위원회 심사단들은  뛰어난 부지 지형과 입지, 편리한 접근성에 대해 관심을 표시했다.

특히 허정무 심사위원은 “축구전용구장을 3만석 규모로 확대한다면 프로축구구단과 에이(A)매치 경기 유치가 가능하다. 1만 5000석 규모 전용구장을 3만석으로 확대해 제안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또 다른 심사위원은 “지역 국회의원인 김두관 의원이 재정위원회 소속이라 국비 등 재정적 지원에 유리할 것”이라며 김 의원의 답변을 물었다.

이에 대해 김두관 의원은 “저뿐 아니라 홍철호 의원 역시 국토위 소속이라 축구종합센터 유치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김포시 선출직들은 여야 할 것 없이 김포 발전을 위해 철저히 공조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추진하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는 2025년 말 완공을 목표로 부지 약 33만㎡ 규모에 15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센터에는 소형 스타디움(1000석 이상), 천연 및 인조잔디구장 12면, 풋살구장 4면, 다목적체육관, 축구과학센터, 수영장 등 시설과 선수 300명이 동시에 묵을 수 있는 숙소, 상근직원 200여명이 쓸 사무동과 식당, 휴게실이 들어서 유치 도시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복지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포시는 대한축구협회에 축구종합센터 후보지로 김포시 양촌읍 누산리 일대 36만9000㎡규모, 총 사업비 1500억원 중 시비 200억원 지원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김포시는 11만평 중 3만평은 김포시에서 다목적체육관, 수영장, 기타 운동시설 등 생활체육시설로 자체 설치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제출, 축구협회의 사업비와 운영비 절감을 제안해 호평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