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 상하이 모터쇼’ 참가… 중국형 ‘올 뉴 K3’ 공개
기아차, ‘2019 상하이 모터쇼’ 참가… 중국형 ‘올 뉴 K3’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1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4.16
기아자동차가 1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4.16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기아자동차가 1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2019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를 처음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올 뉴 K3는 지난해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올 뉴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한 모델이다.

올 뉴 K3는 역동적이면서도 볼륨감이 넘치는 외관,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 우수한 실내 공간,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갖춘 다이나믹 세단이다. 1.4ℓ 터보 엔진과 연비 경쟁력을 강화한 스마트스트림(Smart Stream) 1.5ℓ 엔진 및 IVT 변속기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윤중관 둥펑위에다기아 브랜드마케팅실장(상무)는 “올 뉴 K3는 중국 승용 최대 시장인 C2 미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차량”이라면서 “새로운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무장한 올 뉴 K3가 중국 소비자들을 충분히 만족시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공개한 올 뉴 K3 가솔린 모델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5월 중국 시장에 동시에 출시해 중국 자동차 시장 최대 차급 중 하나인 C2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차세대 크로스오버 전기차(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도 중국 시장에 첫선을 보였다.

지난 서울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시장에 최초로 공개됐던 이매진 바이 기아는 첨단 기술 탑재는 물론 운전자의 감성적인 부분까지 충족시키는 인간지향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외관 디자인은 개방감과 개성이 느껴지는 전면부, 볼륨감 있고 날렵한 디자인이 강조된 측면부 등 전체적으로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부각되도록 했다.

기아차는 이번 ‘상하이모터쇼’를 기아차의 미래 신기술 및 브랜드를 체험하는 새로운 감성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했다.

이를 위해 ‘The Vision Space’를 운영 콘셉트로 2475㎡(약 749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올 뉴 K3 신차 4대 ▲스팅어, K5 Pro, KX5, 즈파오, 이파오, KX Cross 등 양산차 11대 ▲이매진 바이 기아 콘셉트카 1대 등 총 16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상하이모터쇼를 통해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기아차의 의지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동시에 친환경·신기술 선도 기업의 이미지도 강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