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서 중앙亞 순방 일정 돌입
문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서 중앙亞 순방 일정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각)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을 위해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 도착해 화동들의 빵을 먹는 환영의식 및 꽃다발을 하고 있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각)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을 위해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 도착해 화동들의 빵을 먹는 환영의식 및 꽃다발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투르크메니스탄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본격 일정을 시작한다.

전날 첫 순방국인 투르크메니스탄에 도착해 휴식을 취한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공식 환영식 이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플랜트 및 석유화학 산업 등의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에는 독립기념탑 헌화 및 식수, 국빈만찬에 참석해 양국 우호 관계를 다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취임후 첫발을 내딛는 중앙아시아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평가된다. 특히 투르크메니스탄은 천연가스 매장량 세계 4위로 꼽히는 자원 부국이다.

다음날인 18일에는 한국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다. 이후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할 예정이다.

19일엔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체결과 공동언론발표를 진행한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을 한다. 이어 비즈니스 포럼과 국빈만찬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하며 동포 간담회도 진행한다. 이어 사마르칸트 박물관 및 고대문화 유적지를 시찰한다.

21일 오전엔 카자흐스탄으로 이동, 알마티에서 동포 간담회를 한다. 한국 대통령의 알마티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또한 카자흐스탄 측과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22일에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 오찬을 소화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30년 동안 장기 집권하고 지난 3월 사임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과거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노하우를 공유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