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오늘 투르크멘 대통령과 ‘가스화학 플랜트’ 방문
文 대통령, 오늘 투르크멘 대통령과 ‘가스화학 플랜트’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각)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을 위해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 도착해 화동들의 빵을 먹는 환영의식 및 꽃다발을 하고 있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각)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을 위해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 도착해 화동들의 빵을 먹는 환영의식 및 꽃다발을 하고 있다.

靑 “지방 동행은 그만큼 환대하단 의미”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동행해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전날 현지 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수도가 아닌 지방으로 문 대통령을 위해서 동행한다는 것은 그만큼 문 대통령을 환대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투르크멘바시에 위치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30억 달러 규모로, 한국 기업들이 주도적으로 건설에 참여했다. 시설 규모는 잠실종합운동장의 3배로 중앙아시아 최대이며,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플랜트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17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17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 이후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할 예정이다.

19일엔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체결과 공동언론발표를 진행한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을 한다. 이어 비즈니스 포럼과 국빈만찬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하며 동포 간담회도 진행한다. 이어 사마르칸트 박물관 및 고대문화 유적지를 시찰한다.

21일 오전엔 카자흐스탄으로 이동, 알마티에서 동포 간담회를 한다. 한국 대통령의 알마티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또한 카자흐스탄 측과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22일에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 오찬을 소화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30년 동안 장기 집권하고 지난 3월 사임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과거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노하우를 공유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출발해 같은 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