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성당 지붕·첨탑 화마에 붕괴
노트르담 성당 지붕·첨탑 화마에 붕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출처: 뉴시스)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출처: 뉴시스)

15일 늦은 오후 첨탑서 화염

마크롱 “우리의 일부가 탔다”

시민, 눈물흘리며 현장지켜봐

[천지일보=이솜 기자] 역사적인 장소이자 프랑스 파리의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오후 6시 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지만, 발생 시점에서 3시간 가까이 불길이 잡히지 않았다.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으로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면서 소방대가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발생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치솟는 짙은 연기를 볼 수 있었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 후면 건물의 지붕이 무너졌다. (출처: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큰불이 나 후면 건물의 지붕이 무너졌다. (출처: 연합뉴스)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후면에 있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도 잡혔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이동 전에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고,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린 곳이기도 하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과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 역사가 숨 쉬는 장소이기도 하다.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