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경주에 둘로 쪼개 짓는다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경주에 둘로 쪼개 짓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빛원전. (출처: 연합뉴스)
한빛원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태현 기자]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가 오는 2021년 하반기까지 원전밀집 지역인 동남권의 부산·울산과 경주에 나눠서 들어서게 된다. 이는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국내 최초 원전 해체 대상지인 고리 1호기 현장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원전해체 산업 육성 및 원전 중소기업 지원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는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경수로 분야)과 경주(중수로 분야)에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2022년 착수할 것으로 예상되는 고리 1호기 해체는 약 10년에 걸쳐 설계·제염·구조물 해체·부지 복원 등에 약1천명의 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는 원자력발전소 1기 해체에 드는 비용을 1조원으로 추산했다. 이 가운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처분비용이 4000억원, 지역 낙수효과가 6000억원이다.

부산과 울산이 공동유치한 연구소 건립비용은 2400억원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현재 중앙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인프라 비용을 나눠 부담한다는 것만 정해졌고 액수는 확정되지 않았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해체산업의 구심점으로서 영구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베드·인력양성 기능을 수행하는 한편 동남권 등 원전지역 소재 원전기업의 해체산업 참여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원천기술의 상용화 및 실증을 위해 원자로 모형, 제염성능 평가시설, 절단설비 등 핵심장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지역별 기업지원기관, 대학교, 연구기관 등과도 적극 협력해 동남권 지역 원전해체산업 육성의 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산업부는 연구소 준공 전이라도 원전해체 참여희망 기업을 지원하고 원전해체를 사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음달 중으로 연구소 설립준비단을 출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