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해체산업’ 시동… 2030년대 ‘세계 빅5’ 목표
정부 ‘원전해체산업’ 시동… 2030년대 ‘세계 빅5’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후 부산시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을 위한 민관합동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후 부산시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을 위한 민관합동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발표

초기시장 창출 및 인프라 구축

고리1호기 해체 전 일감 발주

해외시장 진출도 선제적 추진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2022년 고리 1호기 해체를 시작으로 원자력발전소 해체 산업을 미래 국가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전략을 수립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열린 제1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원전해체연구소 설립방안을 포함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안)을 상정하고 논의를 거쳐 확정·발표했다. 이를 통해 203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 점유율을 10%(세계 5위)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정부는 고리 1호기 해체를 시작으로 기술역량 축적과 산업 생태계 창출 전략을 구체화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이에 앞서 한국수력원자력과 부산·울산(본원), 경주(중수로해체기술원) 2곳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와 관련 지난 15일 고리본부 현장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연구소 소재 지자체간 MOU를 체결,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육성 전략엔 ▲초기시장 창출 및 인프라 구축 ▲원전해체 전문 강소기업 육성 ▲단계적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제도기반 구축 등 크게 4가지 내용이 담겼다.

아직 원전해체가 본격화하지 않은 상태에서 해체시장 확대에 대비해 생태계 창출 및 산업역량 확충이 필요하다고 보고, 본격적인 원전해체 개시 전인 2022년까지 해체물량 조기발주, 상용화 연구개발(R&D) 등 민·관 합동으로 대규모 선제 투자도 추진한다.

우리나라 첫 해체 원전인 고리 1호기 해체 착수 이전이라도 원전기업의 초기 일감을 만들겠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폐기물 처리시설 구축공사 ▲해체 공사용 장비 구매 ▲해체계획서 작성용역 등이다.

2017년 6월 상업운전 시작 40년 만에 설계수명을 다해 영구정지된 고리 1호기는 2022년부터 본격적인 해체 작업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고리 1·2호기 터빈 건물 격리공사, 월성 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작성 사전용역 등 25개 사업이 사전에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국내 원전기업이 해체 분야로 사업을 전환해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생태계 기반, 인력, 금융 등 종합지원을 추진한다. 이 밖에도 500억원 규모의 ‘원전기업 사업 전환 펀드’를 조성하고 금리·대출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 지원도 뒤따른다.

국내 원전 해체시장은 2030년까지 11기가 설계수명이 만료될 예정으로 최소 22조 5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세계 원전은 총 453기로 이중 170기가 영구정지 상태로 전체 해체시장 규모는 550조원에 달할 것으로 산업부는 예상하고 있다.

원전해체 전문 강소기업도 육성한다. 아울러 2022년까지 현장인력 1300명 교육 등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기존 원전 인력도 해체 수요에 맞게 단계적 전환을 유도한다. 에너지혁신성장 펀드 조성 등 금융지원도 함께 한다.

해외 원전해체 시장에도 중장기로 진출한다. 해외 해체원전 단위사업 수주(2020년대 중반)→원전 운영 경험이 부족한 제3국에 선진국과 공동 진출(2020년대 후반)→제3국 단독 진출(2030년대 이후)의 3단계 시나리오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원전해체연구소를 해체산업 육성의 구심점으로 활용해 원전기업의 일감을 창출하고 원전 주변지역의 경제활력 제고를 지원할 것”이라며 “국내 원전의 안전한 해체뿐만 아니라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 시장을 선점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17 18:46:42
세계 빅5에 들어가는 것은 대단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