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靑, 과기부 다른 후보자 물색” 의혹… 조동호 “모르는 일”
[인사청문회] “靑, 과기부 다른 후보자 물색” 의혹… 조동호 “모르는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3.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3.27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조동호 과학기술부장관 후보자가 27일 ‘인사청문 준비과정에서 청와대가 새로운 장관을 물색했다’는 의혹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한 과학기술분야 인사가 청와대 고위층으로부터 장관직을 제안 받았다는 제보를 받았다. 시기는 지난주 목요일”이라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게 사실이라면 이상한 일”이라며 “제안받은 인사는 고사했다고 한다. 마땅한 적임자가 없어서 조 후보자가 이 자리에 나왔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이라면 심각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게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장관 낙마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건 코드에 맞는 또 다른 장관 후보자를 보호하려고 (조 후보자를) 희생양 삼은 것 아니냐는 의심이 든다. 당혹스러운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보호하려고 조 후보자를 지명한 게 아닌가 싶다”며 “지금까지 공개 못한 것이 있다면 이 자리에서 밝힐 의향이 있는가”라고 재차 물었고 조 후보자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