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인사청문 정국… 장관 후보자들 생사 기로
이번엔 인사청문 정국… 장관 후보자들 생사 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 회의실에서 관계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19.03.24. (출처: 뉴시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 회의실에서 관계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19.03.24. (출처: 뉴시스) 

7인 놓고 여야 ‘창과 방패’ 대결
낙마자 발생 시 ‘文 정부’ 타격
野 벼르는 김연철·최정호가 고비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정국의 시선이 대정부질문에서 인사청문 정국으로 옮겨가고 있다.

지난 나흘간의 대정부질문에서 각종 쟁점과 현안을 두고 충돌했던 여야는 이번 주 7명의 장관 후보자를 놓고 ‘창과 방패’의 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인사청문회는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시작으로, 26일 김연철 통일부, 문성혁 해양수산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27일 진영 행정안전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청문회는 여야 모두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로선 집권 후반기 국정에 동력을 불어넣기 위해 새 장관 후보자들의 ‘안착’이 필요한 상황이다. 만일 청문회 낙마자가 발생할 경우 국정에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 기조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선 자유한국당 등 야당 역시 ‘송곳검증’을 예고하며 칼을 갈고 있다. 특히 내달 초로 예정된 보궐선거와 맞물려 이번 청문회는 그 어느 때보다 여야의 치열한 공세로 달아오를 공산이 크다.

이번 청문회를 앞두고 후보자들에 대한 각종 논란과 의혹이 제기되면서 벌써부터 전운이 고조되는 형국이다. 한국당은 7명의 후보자들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7대 인사 배제’ 기준을 적용해도 7명 모두 인사기준에 걸려 ‘부적격’이란 입장이다.

가장 큰 고비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과거 “천안함 폭침은 북한 소행이 아니다” “사드 배치하면 나라 망한다” “대북 제재는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당의 조준점에 걸려든 상태다. 게다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각종 정치 현안에 대해 정제되지 않은 막말성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커지자 최근 해당 계정을 폐쇄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최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관련 의혹으로 도마에 오를 예정이다. 국토부 장관은 민생에 직결된 집값 문제를 바로잡고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인 만큼 야당은 더 엄격하게 도덕성을 따져 물을 예정이다. 이런 점에서 최 후보자의 ‘다주택자’ 문제, ‘갭 투자 의혹’ 등이 야당의 집중 공세를 받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3-24 21:52:14
장관들 제발 정치성이 없는 전문가를 기용하도록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