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문성혁 ‘장남 특혜채용’ 공방… 與 “과도한 의혹”vs 野 “부도덕 극치”
[인사청문회] 문성혁 ‘장남 특혜채용’ 공방… 與 “과도한 의혹”vs 野 “부도덕 극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26

한국당, 자기소개서·토익성적서 등 집중 공세
민주당, “과도하다” 엄호… 정책 검증 집중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26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가 ‘장남 특혜채용 의혹’을 중심으로 공방을 벌였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문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문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 합격에 대해 거론하며 도덕성에 집중 공세를 가했고, 여당 의원들은 “과도한 의혹 제기”라며 반발했다.
문 후보자는 이러한 의혹 제기에 대해 “몰랐다” “전혀 알 수 없었다” 등의 답변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직원채용규정에서 부정한 절차가 있었다는 점을 제시했다. 원래라면 한국선급 직원채용규정은 서류면접, 1차면접, 2차면접을 거친 뒤 2차면접 고득점자 순으로 합격을 한다. 하지만 문 후보자 장남 채용 당시에는 이를 다 합산해서 최종 합격자를 결정했다는 것이다.
또 그 과정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토익성적표와 당시 규정인 ‘1000자 이내’가 아닌 ‘평균 363자’만을 쓴 자기소개서를 제출하고도 합격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같은 당 김태흠 의원은 “인사청문회가 도입된 뒤 (위장전입으로) 몇 명이나 낙마한 줄 아냐”며 “현 정부에서 위장전입이 12명인데 낙마가 한 명도 없다. 그런 것을 믿어서 밀어붙였는지 우려스럽다”고 거들었다.
또 “문 후보자는 아들의 채용기간 한국선급을 방문했다”며 “부도덕의 극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 오영훈 의원은 의혹이 제기된 자기소개 분량에 관해 “글자 수 갖고 이야기하기에는 과도하다”며 “한국선급 합격자 5명 중 후보자 장남보다 글자 수가 적은 자기소개서를 낸 사람이 1명 더 있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김현권 의원은 “(채용 관련 사안은) 문 후보자가 직접적으로 알 수 없는 사항이기에 적극적으로 해명할 사항이 못 된다”며 “객관적 자료를 봐도 채용특혜가 있었다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어 문 후보자는 의심할 일이 없고 당당하게 임해도 될 것 같다”고 지원했다.
또 이와 동시에 정책검증에 집중함으로서 전문성을 부각했다.
민주당 윤준호 의원은 정부가 추진하는 ‘어촌 뉴딜 300사업’에 대해 언급하며 “외부인용 관광산업인지, 아니면 어민들의 소득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사업인지 철저히 고민해달라”고 주문했다. 
같은 당 맹성규 의원은 해양영토 수호와 불법 어업에 대한 대응을 당부했다. 또 이를 위한 해양법 전문인력 양성에 대한 필요성을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