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하원 승인투표서 브렉시트 합의안 또 부결
英 하원 승인투표서 브렉시트 합의안 또 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의회가 12일(현지시간) 실시한 두번째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이 또 부결됐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부결 직후 즉각
영국 의회가 12일(현지시간) 실시한 두번째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이 또 부결됐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부결 직후 즉각 "실망"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메이 총리가 이날 의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영국 하원이 12일(현지시간) 열린 승인투표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을 또 부결시켰다.

영국 하원의원 633명이 이날 오후 의사당에서 정부가 유럽연합(EU)과 합의한 EU 탈퇴협정 및 ‘미래관계 정치선언’ ‘안전장치’ 관련 보완책에 대해 찬반 투표를 벌인 결과 반대 391표, 찬성 242표로 무려 149표차로 부결됐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합의안을 부결시킨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1월 브렉시트 합의안 첫 번째 승인투표에서는 찬성 202표, 반대 432표로 사상 최대 표차로 부결됐다.

이는 영국과 EU가 미래관계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국경에서 엄격한 통행·통관 절차(하드 보더)가 부활하는 것을 막기 위한 ‘안전장치(backstop)’ 때문이다.

이에 테리사 메이 총리는 지난 11일 융커 EU 집행위원장을 만나 영국이 영구적으로 ‘안전장치’에 갇히지 않도록 법적 문서를 통해 보장하는 한편 영국에 일방적 종료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의 보완책에 합의했다.

그러나 제프리 콕스 영국 법무상이 이번 보안책에 여전히 영국이 EU 동의 없이 ‘안전장치’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합법적 수단이 없다고 밝히자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이 이번 투표에서도 반대표를 던진 것이다.

이번 승인투표 부결로 13일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 여부가 하원 표결로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3-13 17:11:09
브렉시트 사태는 다수결의 단점을 보여주는 좋은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