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실종 80대 노인, 논에서 숨진 채 발견
안동 실종 80대 노인, 논에서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경북 안동에서 지난달 집을 나가 실종된 노인이 집에서 1㎞가량 떨어진 논바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뉴스1에 따르면 3일 오후 4시께 안동시 노하동의 한 논에서 A(85, 여)씨가 숨진 것을 본 논주인 B씨가 발견해 신고했다.

B씨는 경찰에 “논에 일하러 들어갔는데 논 가운데 바닥에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특별한 외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치매 증세가 있었다’는 가족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망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5일 정오쯤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아 가족들이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3-03 23:50:20
요즘 노인 10명중 1명이 치매라는데 너무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