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폄훼’ 이종명 제명 최종 결정은 의총서… “의원직 상실 여부는 사무처 판단”
‘5.18폄훼’ 이종명 제명 최종 결정은 의총서… “의원직 상실 여부는 사무처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용태 사무총장 '서울교통공사, 친인척들 대거 채용’[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사업을 통해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교통공사 임직원들의 친인척들이 대거 채용 및 정규직전환 되었다며 이를 ‘문재인-박원순-민주노총 권력형 채용비리 게이트’로 규정,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용태 사무총장 '서울교통공사, 친인척들 대거 채용’[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사업을 통해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교통공사 임직원들의 친인척들이 대거 채용 및 정규직전환 되었다며 이를 ‘문재인-박원순-민주노총 권력형 채용비리 게이트’로 규정,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6 

당 윤리위, 김병준엔 ‘주의 촉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4일 ‘5.18 폄훼’ 파문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에 대한 당적 제명 여부는 의원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이날 김용태 사무총장은 비상대책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논의 결과와 관련해 “중앙윤리위는 이번 2.27 전대 당대표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선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규정 7조에 따라 징계를 유예하고, 전대 선거 이후에 중앙윤리위를 소집해 최종적으로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론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당 지도부로서 소속의원들 관리 감독 책임이 있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중앙윤리위 차원서 주의를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2차 회의를 소집한 당 윤리위는 이종명 의원에 대해선 ‘제명’,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선 ‘징계유예’를 결정했다. 

김 사무총장에 따르면 10일 내 이 의원의 재심 청구가 있을 경우 윤리위는 해당 징계 내용에 대해 재심사를 하게 된다. 이 의원이 재심 청구를 하지 않거나 윤리위의 재심에서 또다시 ‘제명’ 처분이 나올 경우 의총 소집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한국당 당규상 현역 의원 제명 징계는 의총에서 소속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있어야 확정되기 때문이다. 

다만, 의총에서 제명 징계를 의결하더라도 의원직 신분을 잃는 ‘의원직 제명’과는 무관하다. 이 의원은 비례대표 신분으로, 스스로 탈당할 경우 국회법에 따라 의원직을 상실하고, 비례대표 의원직은 소속 정당의 후순위 후보자가 승계하게 된다. 그러나 당에서 출당시킬 경우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김 사무총장은 “의원직 상실 여부는 당에서 판단할 게 아니라 국회사무처에서 판단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징계유예 조치가 내려진 김진태, 김순례 의원이 2.27전당대회에서 당선될 경우 거취 문제는 당 윤리위의 판단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김 사무총장은 두 사람이 전당대회에서 당선될 경우 징계 처분 결과에 따라 당선이 취소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전대 선거일 이후 두 사람에 대해선 중앙윤리위를 소집해 최종적으로 징계여부와 징계수위를 결론내기로 했다”며 “중앙윤리위가 판단할 일”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