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도 10% 가까이 오를 듯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도 10% 가까이 오를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인 서울 중구 명동8길에 있는 화장품 전문점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점 부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인 서울 중구 명동8길에 있는 화장품 전문점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점 부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오는 13일 공식 발표 예정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전국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10% 가까운 상승률을 보일 전망이다. 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에 따르면 전국의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9.5%로 예상된다.

서울이 14.1% 올라 시·도 가운데 상승률이 가장 높고 경기도는 5.9%, 인천은 4.4% 상승률을 보여 수도권 평균은 10.5%로 전망됐다.

서울 안에서는 강남구(23.9%), 중구(22.0%), 영등포구(19.9%), 성동구(16.1%), 서초구(14.3%), 용산구(12.6%)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도 중 서울 다음으로 상승률이 높은 곳은 광주(10.7%), 부산(10.3%), 제주(9.8%), 대구(8.5%), 세종(7.3%) 순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강남구 삼성동의 현대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는 ㎡당 4000만원에서 5670만원, 송파구 신천동 제2롯데월드몰 부지는 4400만원에서 4600만원으로 각각 오른다.

또 중구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9130만원에서 1억 8300만원으로, 명동2가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 부지는 8860만원에서 1억 70750만원으로 각 100% 넘게 상승한다.

또한 최근 땅값이 꾸준히 오른 부산 중구(17.2%)·진구(16.3%)·해운대구(12.8%)·서구(11.9%), 대구 수성구(11.9%) 등은 10% 넘는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정부는 중앙부동산가격심의위원회를 거쳐 오는 13일 표준지 공시지가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전국 땅값 공시지가와 주택 공시가격,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 가격은 4월 공개된다.

정부는 토지와 단독주택, 공동 주택 등의 가격을 공시해 보유세와 건강보험료 산정 등 60여 가지 행정에 활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