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부스터’ 사전계약… 가솔린·EV 2개 모델
기아차, ‘쏘울 부스터’ 사전계약… 가솔린·EV 2개 모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울 부스터 가솔린 1.6 터보.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1.14
쏘울 부스터 가솔린 1.6 터보.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1.14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기아자동차가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인 ‘쏘울 부스터’의 사전계약을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출시한 쏘울의 3세대 차량으로 가솔린 1.6 터보와 전기차(EV) 등 2개 모델로 출시된다.

가솔린 1.6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f·m의 힘을 내는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했다. 복합 연비는 새로 선보이는 17인치 타이어 모델이 12.4㎞/ℓ, 18인치 타이어는 12.2㎞/ℓ다. 18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기존 모델(10.8㎞/ℓ)보다 13% 향상됐다.

첨단 주행 안전 기술로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과 후측방 충돌 경고(BCW),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방 교차충돌 경고(RCCW), 하이빔 보조(HBA) 등이 적용됐다.

가솔린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1914만∼1944만원 ▲노블레스 2150만∼218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2376만원 등이다.

쏘울 부스터 EV.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1.14
쏘울 부스터 EV.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 2019.1.14

쏘울 부스터 EV는 1회 충전으로 386㎞까지 주행할 수 있다. 이는 기아차의 전기차 가운데 주행거리가 가장 길다. 기존보다 80% 이상 향상된 150kW의 출력을 확보하고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의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를 장착했다. 이 모터는 통합전력제어장치(EPCU)와 저손실 베어링 등이 적용됐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쏘울 EV(30kWh)의 2배가 넘는 수준인 64kWh이며 장거리 운행에 유리하도록 수냉식 냉각시스템을 적용했다.

특히 쏘울 부스터 EV는 스마트 회생 시스템을 적용해 타력 주행 때 전방 차량과 도로 경사에 따라 자동으로 회생제동 단계를 제어한다. 이에 따라 주행 중 브레이크를 밟아야 하는 경우가 줄어들고 연비 개선 효과도 얻을 수 있다.

EV 모델에만 적용되는 첨단 주행 안전 기술로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과 연계된 정차·재출발(stop & go) 등이 있다.

EV 모델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4600만∼4700만원 ▲노블레스 4800만∼4900만원이다.

기아차는 쏘울 부스터 사전계약과 함께 다양한 고객이벤트도 진행한다. 우선 쏘울 부스터 가솔린 사전 계약 고객 전원에게 브리츠(Britz) 노래방 마이크, 멜론 스트리밍 6개월 이용권, 쏘울 굿즈 양말 두 켤레로 이루어진 ‘쏘울 뮤직 박스’를 증정한다. 또한 기아차는 가솔린 사전계약 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무료로 장착해 줄 계획이다.

이와 함께 24일에는 총 200팀(동반자 포함 400명)을 대상으로 쏘울 부스터의 시승이벤트가 진행된다. 참가접수는 기아차 홈페이지에서 이날부터 20일까지 총 7일간 진행되며 당첨자는 21일 개별 안내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