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AI 예방… 삽교호 자전거길 3월 15일까지 폐쇄
당진시, AI 예방… 삽교호 자전거길 3월 15일까지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삽교호 자전거길. (제공: 당진시) ⓒ천지일보 2019.1.14
삽교호 자전거길. (제공: 당진시) ⓒ천지일보 2019.1.14

“AI 예방을 위한 특단의 조치… 출입 자제 당부”

[천지일보 당진=박주환 기자] 충남 당진시가 겨울철 고병원성 AI(조류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인 삽교호 인근 자전거 도로를 폐쇄한다.

14일 당진시에 따르면 폐쇄구간은 신평면 운정리~우강면 신촌리 약 6㎞ 구간의 삽교호 자전거길이며, 폐쇄 기간은 1월 15일~3월 15일까지다. 시는 폐쇄 구간 입구에 콘크리트 구조물을 설치해 차량과 자전거 출입을 통제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구제역·AI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또 신평면에 거점소독초소 1개소도 운영하는 등 겨울철 가축질병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지역 내 산란계 농장에 대한 AI 검사를 강화하고 가금농가에 대한 불시 점검을 통해 소독시설 설치 여부를 중점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삽교호와 석문방조제 등 겨울철새 도래지 주변에 대한 집중 방역도 추진 중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삽교호 자전거길을 임시 폐쇄하는 것은 AI 예방을 위한 특단의 조치”라면서 “시민 여러분께서는 철새도래지 출입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