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점검단 발대식
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점검단 발대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이 14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점검단’ 발대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을 2022년까지 10만 본 이하로 줄이기 위해 현장에서 방제품질 관리를 집중적으로 담당하는 현장점검단을 발족했다.

현장점검단은 산림청 공무원과 한국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모니터링센터 직원, 산림기술사, 퇴직공무원 등 45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지방산림청 컨설팅팀과 한국임업진흥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발대식은 운영계획 보고와 결의문 선서를 한 뒤 김재현 청장의 격려인사와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현장점검단은 오는 3월 말까지(제주지역은 4월 말까지) 109개 피해 시·군·구 방제현장을 모니터링하고 방제사업장 품질관리, 기술지도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산림청은 현장점검단 운영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방제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미흡한 점은 현장에서 개선조치를 하는 등 방제품질을 엄격히 관리할 계획이다.

김재현 청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기간 내 방제를 완료하고, 방제현장의 품질을 높여 재발생률을 낮춰야 한다”면서 방제품질 향상을 위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