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 참사] 유은혜 “사고원인 확인 후 정부차원 후속 조치”
[강릉 펜션 참사] 유은혜 “사고원인 확인 후 정부차원 후속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강릉=이현복 기자]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이 입구를 통제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천지일보 강릉=이현복 기자]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이 입구를 통제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대성고 고교생 3명 사망·7명 의식불명
교육부·행안부·교육청, 사고수습 공동대응
“매우 안타까운 마음”… 일일브리핑 예정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18일 강원 강릉의 한 펜션에서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들이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사고 소식을 접한 후 간부들과 함께 서울역에서 KTX 열차를 타고 강릉으로 향하며 “사고 경위와 원인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 차원의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의 갑작스런 사망소식에 황망하고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애도했다. 교육부는 차관을 반장으로 상황점검반을 꾸려 첫 회의를 열었다. 사고현장에서 사태 파악을 하고 있는 교육부는 행정안전부와 서울시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소통해 사고수습에 공동대응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학생들이 치료를 받는 강릉아산병원을 찾아 “최대한 부모의, 가족들의 마음에서 교육청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정말 황망할 따름”이라며 “유명을 달리한 3명의 학생에게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표했다.

18일 오후 1시 14분께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이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최초 신고자인 펜션 주인은 발견 당시 학생들이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져 있었으며 의식이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렸다. 부상자들은 고압산소치료 시설을 갖춘 강릉아산병원, 강릉동인병원, 강릉고려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는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게 측정됐다. 강릉소방서장은 사고 현장 브리핑을 통해 “자살도 아니고 타살도 아닌 사고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과 의료계,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이 간이 측정한 일산화탄소 농도는 150ppm으로, 정상 농도(20ppm) 보다 매우 높은 수치인 것으로 파악됐다.

강릉 아산병원은 이날 오후 현재 5명이 치료 중이며, 고압산소치료에 이어 2차 치료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있고 후유증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수능시험을 끝낸 이들은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 단체 숙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교 관계자는 “부모 동의 하에 신청하는 현장체험 학습을 갔다. 담임교사 등이 현장으로 가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내일부터 일일상황브리핑을 1회씩 진행할 예정이다. 브리핑 시간은 오전 10시 교육청 대책회의가 끝나는 대로 확정, 발표하기로 했다.

[천지일보 강릉=이현복 기자]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대원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천지일보 강릉=이현복 기자]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대원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qlskzls 2018-12-18 22:05:19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철저한 조사가 있어야 겠네요~ 앞길이 창창한 학생들이...너무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