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 참사] 대성고 찾은 졸업생 “안타깝고 충격적… 나도 개별체험학습 간 적 있다”
[강릉 펜션 참사] 대성고 찾은 졸업생 “안타깝고 충격적… 나도 개별체험학습 간 적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한 펜션에서 수능을 마친 서울 대성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10명이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늦은 오후 대성고 앞에 취재진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한 펜션에서 수능을 마친 서울 대성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10명이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늦은 오후 대성고 앞에 취재진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천지일보 2018.12.18

“부모님 허락 받고 친구와 천안으로 개별체험학습”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된 18일 올해 졸업생이 학교를 찾아 한 해 후배들의 죽음에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익명을 요구한 졸업생 A씨는 이날 오후 사고 소식을 접하고 서울 은평구 대성고를 찾았다. 그는 “(사고 소식을 접하고) 1년 후배들이 사고를 당했다는 것이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자신이 고3이었던 작년 이맘때에도 학교에서 체험학습기간으로 일주일을 줬다고 했다.

그는 “부모님께 허락을 받았고 선생님은 동행하지 않았다”면서 “친구와 함께 천안을 갔었고 당일로 다녀오려 했으나 버스를 놓치면서 어쩔 수 없이 1박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에도 (다른친구들이 펜션을 갔던 일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친구들끼리만 가면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그런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구점 아주머니를 통해 사고를 당한 후배들이 공부도 열심히하고 착했던 아이들이라고 들었다”라며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