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권변호사 문 대통령, 강제개종 대책 있나
[사설] 인권변호사 문 대통령, 강제개종 대책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뉴욕타임즈에 한국에서 일어난 강제개종 인권유린을 알리는 광고가 게재됐다. 뉴욕타임즈 광고는 많은 타당성 검증을 거쳐 게재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뉴욕타임즈 강제개종 광고의 발단은 올해 초 발생한 구지인씨 사망사건이다.

당시 본지는 사망사건 발생현장에 가장 먼저 달려갔다. 단순 폭행치사사건으로 묻힐 뻔했던 사건 현장에서는 감금의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경찰도 3개월치 식량이 냉장고에 있었다고 했다. 이어 구씨가 국민신문고에 올린 대통령 탄원서가 발견됐다. 그는 앞서 44일간이나 천주교 수도원에서 강제개종 피해를 겪었다면서 국민신문고를 통해 “한국이단상담소 폐쇄와 강제개종목사 법적 처벌 및 종교차별 금지법 제정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대통령에게 탄원했다. 그러나 그 충격적인 내용을 보고도 누구하나 진상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다. 구씨는 결국 우려대로 또 끌려가 사망에 이른 것이다. 

뉴욕타임즈 등 외신은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을 둔 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에서 국민이 강제개종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고 있다. 더욱이 국민청원에 올라온 ‘강제개종목사 처벌’ 청원글까지 청와대가 나서서 지워버렸다는 것은 강제개종 가해자들의 인권 유린과 헌법 유린에 현 청와대가 동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뉴욕타임즈에 한국의 강제개종 실태를 폭로하는 광고가 실렸다는 것은 이 나라의 수치다. 나아가 대한민국을 이끄는 문재인 대통령의 수치다. 문 대통령은 차별없는 세상을 수차에 걸쳐 강조했다. 역대 권력자들은 자신이 한 말을 표나 인기에 유리할 때만 지키는 경향을 보였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피해를 감수하고라도 자신이 한 말을 지키는 ‘정치꾼’ 아닌 진짜 ‘정치인’을 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