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金위원장의 답방은 이념문제 아니다
[사설] 金위원장의 답방은 이념문제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서울 도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올해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나 열렸고,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 합의가 있었으니 남북정상들의 서울 회담은 자연스럽게 길이 틔어진 상태다. 이제 한해가 3주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보니 정가에서나 국민들은 올해 안으로 김 위원장이 서울에 오니, 못 오니를 두고 온갖 말들이 무성하게 떠도는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한다”는 플래카드까지 등장하고 있고, 그 반대 시위도 만만치 않게 진행되고 있다. 

극우단체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적극 반대하고 있지만 정상끼리 약속한 공동선언문의 합의 사안이다 보니 우리 국민들 대다수가 방문을 기정사실화화고 있는 것이다. 지난 10월 경향신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85.6%로 나타난 바 있다. 이는 17년 전 국민의 정부 시절에 조사된 여론조사에서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방북에 따른 김정일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 응답자의 89.8%가 찬성했던 것과 거의 비슷한 흐름이다. 

국민의 정부 시절인 2001년 2월, 통일부가 정부 출범 3년을 맞이해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대북정책 전반에 관해 조사한 적이 있었다. 그 자료에 의하면 국민들 77%가 대북정책 추진에 대해 ‘잘했다’는 평가를 내렸고, 응답자의 70%가 정부의 대북 화해·협력정책 추진으로 ‘전쟁위험이 감소됐다’고 평가했던 것이다. 그 당시에는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무산됐지만 현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남북교류협력 등에 비춰볼 때에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시기상 문제이지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문제는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이 몰고 올 국내 보수-진보 세력 간 이념대립인바, 15% 내외 반대 세력이 있으니 남남갈등이 우려되는 현실이다. 그렇지만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문제는 이미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일이니, 북미고위급회담과 2차 북미정상회담 연계 선상 등에서 따져봐야 한다. 앞으로 김 위원장의 답방을 놓고 찬반행사들이 거세지겠지만 이념 갈등이 심화돼서는 안될 일이다. 과연 어느 것이 국익에 우선하는 일인지 우리는 심사숙고해봐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