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대통령 조국 사퇴론 일축에 “청개구리 오기정치”
野, 文대통령 조국 사퇴론 일축에 “청개구리 오기정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담화 및 서명식에서 경과설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2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담화 및 서명식에서 경과설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6.21

“반드시 경질해야” 요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공직기강 붕괴 책임론에 휩싸인 조국 민정수석을 사실상 재신임한 데 대해 야당이 비판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6일 비대위회의에서 “책임을 져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니라,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니, 이게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조 수석에게 청와대 공직기강 확립과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개선을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지시는 조 수석이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이 없었다”고 밝혔다. 야권에서 ‘조국 사퇴론’을 주장하는 데 대해 문 대통령이 사실상 재신임을 한 셈이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려거든 조국 수석부터 조속히 책임을 먼저 묻고 방안을 마련하라”며 “지지율 높으실 때는 독단과 전횡만 하시는 줄 알았는데 지지율 떨어지는 마당에 청개구리 오기정치까지 하실 줄은 몰랐다”고 꼬집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조국 수석은 촛불정부의 신탁을 해석하는 제사장”이라며 “문재인 대통령한테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경제와 안보를 통해 대한민국 수호를 해야지 조국 수호에 매달리지 마시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동 정동영 대표도 전날 라디오 방송에서 “공공기관장의 장, 친인척 비리를 감찰하는 사람이 비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거기에 지휘 책임이 있는 사람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원론”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조국 수석이 대국민사과는 해야 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뭔가 조치는 있어야 한다”면서 “사과 없이 그냥 지나가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