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높아지는 담뱃값 경고그림·문구… 12월부터 적용
수위 높아지는 담뱃값 경고그림·문구… 12월부터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뱃갑 경고그림 표기 매뉴얼. (출처: 보건복지부)
답뱃갑 경고그림 표기 매뉴얼. (출처: 보건복지부)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정부가 오는 12월 23일부터 담뱃갑에 새로운 경고그림·문구를 적용한다.

보건복지부는 담뱃갑 경고그림 정책의 원활한 시행과 새롭게 적용되는 담뱃갑 경고그림·문구를 담배 제조·수입업자가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경고 그림 및 문구 표기 매뉴얼’을 개정 배포한다고 14일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6월 22일 담뱃갑 경고그림·문구의 교체안을 발표해 현재 11종의 경고그림을 전부 교체하고, 경고문구도 질병발생 또는 사망의 위험증가도를 수치로 제시해 일반 국민이 흡연의 폐해를 보다 실감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동일한 경고그림·문구를 계속 사용하면 흡연자의 눈에 익숙해지기 때문에 효과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매뉴얼에는 기존에 없었던 궐련형 전자담배 경고그림·문구가 새롭게 추가돼 이에 대한 표기방법도 신설됐다.

또 변경되는 경고그림·문구는 흡연자에게 지난번보다 좀 더 경각심을 줄 수 있도록 폐나 후두, 심장 등이 암에 걸려있는 모습 등 표현 수위를 높였다. 이 외에도 간접흡연, 임산부 흡연 등의 사진도 포함됐다.

특히 액상형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목에 쇠사슬이 감긴 그림으로 제작했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 과장은 “국민에게 담배의 폐해를 다시 일깨우기 위해 오는 12월 23일부터 담뱃갑 경고그림이 전면 교체된다”며 “이번 표기 매뉴얼이 새로운 담배 경고그림·문구를 표시·이행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