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연락사무소 오늘 개소… 24시간 상시 연락체계 가동
남북 연락사무소 오늘 개소… 24시간 상시 연락체계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14일 개성공단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 명이 참석하며,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출처: 뉴시스)
통일부는 14일 개성공단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공식행사로 진행되며 남북 각각 50~60여 명이 참석하며,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초청인사들이,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4일 남북이 4.27 판문점선언 4개월여 만에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한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개성공단 지역에 마련된 공동연락사무소 청사에서 개소식을 진행한다.

개소식에는 우리 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초대 소장을 맡게 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등 54명이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조평통 부위원장 등 부문별 대표들이 참석한다.

남북은 개소식 후 상견례 성격의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 방침에 대해 전반적인 의견을 교환하고 곧바로 업무에 들어간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기본적으로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되며 주 1회 남북 차관급 소장이 참석하는 정례회의를 열게 된다.

남북은 소장을 포함해 각 15~20명의 인원을 파견할 방침이며, 상호 협의를 통해 증원도 가능하도록 했다. 정부는 보조인력까지 총 30명을 파견할 계획이다. 통일부뿐만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산림청 등 유관부처 관계자도 함께 근무한다. 

천 차관은 소장을 겸직하며 서울과 개성을 오갈 예정이며,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사무처장으로서 상주하며 부소장의 역할을 담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수빈 2018-09-14 09:56:43
순조롭게 잘 진행이 되는듯~!